보도자료
2021-08-26 09:30
993
제52차 세계성체대회, 9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려
보도자료
  • 배포일 : 2021-08-26(목)
  • 배    포 :

    미디어부 홍보팀 김은영 ☎ 02-460-7686 media@cbck.kr

보도자료
배포일 :  2021-08-26(목)
문   의 :  미디어부 홍보팀 김은영 ☎ 02-460-7686 media@cbck.kr

제52차 세계성체대회, 9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려

- 5일 개막, 12일 프란치스코 교황 주례로 폐막 미사 -
- 염수정 추기경 10일 현지에서 강연, 한국 대표 장신호 주교 참석 -

 

* 본 자료에 명시된 날짜와 시각은 모두 현지 기준입니다.

가톨릭 교회의 대표적 국제 행사이며 ‘세계 집회’(Statio Orbis)인 제52차 세계성체대회가 2021년 9월 5-12일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나의 모든 샘이 네 안에 있네”(시편 87[86],7)라는 주제로 열린다. 한국에서는 염수정 추기경(서울대교구장), 장신호 주교(한국 대표), 신우식 신부(한국천주교주교회의 사무국장) 등이 참가한다. 세계성체대회는 통상 4년마다 열리며, 이번 대회는 2020년 9월에 예정되었다가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으로 1년 연기되었다.

대회의 정점인 제52차 세계성체대회 폐막 미사는 12일(주일) 오전 11시 30분 부다페스트 영웅광장(Budapest's majestic Heroes Square)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의 주례로 봉헌된다. ‘바티칸 뉴스’ 보도에 따르면, 세계성체대회 폐막 미사를 교황 특사가 아닌 교황이 직접 찾아가 주례하는 것은 2000년 로마 대회(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 이후 21년 만이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주례로 제52차 세계성체대회 폐막 미사가 봉헌될 부다페스트 영웅광장.
(사진 출처 = 부다페스트 세계성체대회 지역위원회)

▲제52차 세계성체대회 국가 대표들이 2019년 5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대회 준비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 출처 = 부다페스트 세계성체대회 지역위원회)

세계성체대회 일정은 매일 미사와 기도, 도심에서 이루어지는 성체행렬, 현대 가톨릭 교회의 화두를 교리와 신앙에 비추어 성찰하는 교리교육과 워크숍 등으로 구성된다. 이번 대회에서는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안드레아 추기경이 부다페스트 세계성체대회 지역위원회의 초청을 받아, 10일(금) 오후 2시 30분 헝엑스포(Hungexpo)에서 ‘한국 그리스도인들의 상황’을 주제로 참가자들에게 워크숍 강연을 할 예정이다.

전통적으로 세계성체대회에는 전 세계의 국가 대표 주교와 순례단이 참석해 보편 교회의 일치와 친교를 드러내 왔다. 이번 대회에는 한국천주교주교회의가 선출한 한국 대표로 장신호 요한 보스코 주교(대구대교구 총대리)가 참석하지만,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에 한국 대표의 대회 참석 일정을 10일 교리교육과 워크숍, 11일 성체행렬, 12일 폐막미사 공동 집전 등으로 최소화하고, 신자들의 안전을 위해 평신도 순례단은 파견하지 않는다.

세계성체대회는 4년마다 각 대륙을 순방하며 열리는 가톨릭 축제로, 전 세계의 신자들이 모여 성체성사의 정신을 되새기는 신앙 대회이다. 가톨릭 신자들에게 성체성사는 신앙생활의 원천이며 정점으로서 가장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제1차 대회는 1881년 6월 프랑스 릴에서 열렸으며, 1960년부터 성체 공경 예식이 전세계의 여러 도시를 순회하여 열리면서 전세계 교회가 하나로 모인다는 ‘세계 집회’ 개념이 도입되었다. 개최지는 지역 교회의 상징성과 시의성을 고려해 교황이 선정한다. 헝가리는 1938년 부다페스트에 이어 또 한 번 세계성체대회를 개최함으로써, 프랑스(12회), 벨기에(5회), 이탈리아, 스페인(각 3회), 캐나다, 호주, 미국, 아일랜드, 필리핀(각 2회)에 이어 아홉 번째로 세계성체대회를 두 번 이상 개최한 국가가 됐다. 역대 세계성체대회 개최국은 27곳이며, 우리나라는 1989년 10월 서울에서 제44차 대회를 개최했다.
☞ 세계성체대회 한국어 자료실 = https://cbck.or.kr/i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