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교회의 평신도 기금 운영 위원회
소개

  • 전화번호 : 02-460-7515
  • 팩스번호 : 02-460-7505

설립목적

주교회의 사무처에 맡긴 레지오마리애 기금을 그 취지에 맞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그 기금은 평신도 양성 장학금, 수도회 연합회들의 신자 신앙 심화 프로그램 지원 등에 사용하도록 설립되었다.

구성원

조환길 타대오 대주교

위원장

조규만 바실리오 주교

부위원장

이동훈 시몬 신부

위원

허정애 엘리사벳 단장

위원

김종강 시몬 신부

총무

연혁
2011 10월 12일 ‘한국천주교주교회의 평신도기금운영위원회규정’(안)을 검토하고 승인
2008 2월 25일 한국천주교주교회의 평신도기금운영위원회의 위원장으로 김운회 주교 선임
2008 1월 31일 ‘한국천주교주교회의 평신도기금운영위원회’의 정관(안)을 검토하고 승인
2007 12월 17일 주교회의 차원의 운영소위원회 구성
규정

인재양성위원회 규정

제1장 총 칙
제1조(목적) 이 규정의 목적은 평신도 인재 양성을 위한 평신도 기금 지원에 관한 사항을 정하는 데 있다.

제2조(사업) 전 조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하여 다음 각 호의 사업을 한다.

1. 장학 사업
2. 학술 연구비 지원 사업

제3조(지원 대상) 지원 대상은 가톨릭 평신도로 한다.

제4조(사업 심의 기구) 제2조의 사업을 위해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평신도기금운영위원회 산하에 실무 위원회를 두고 그 명칭을 인재양성위원회(이하 ‘위원회’)라 한다.


제2장 인재양성위원회
제5조(위원회의 구성)

① 위원장은 주교회의 평신도기금운영위원회 위원장이 맡고 모든 업무를 관장한다.
② 위원은 주교회의 평신도기금운영위원회 위원장이 위촉한 5인 이내로 구성한다. 주교회의 평신도기금운영위원회 총무는 당연직 위원이 된다.

제6조(위원회의 기능) 위원회는 다음 각 호의 사항을 심의하고 위원장의 승인을 받는다.

1. 장학생의 선발과 장학금 지급액 심의
2. 학술 연구비 지원자 선정과 연구비 지급액 심의

제7조(위원의 임기) 위원의 임기는 3년으로 하고 1회 연임할 수 있으며, 당연직 위원의 임기는 보직 재임 기간으로 한다.

제8조(위원회의 회의) 
① 매년 1월과 7월에 정기회의를 개최한다. 단 위원장이 필요하다고 인정할 때 임시회의를 소집할 수 있다.
② 회의는 재적 위원 과반수의 출석으로 성립하고 출석 위원 과반수의 찬성으로 의결한다.


제9조(실무자) 
① 위원회의 사무를 처리하기 위하여 주교회의 사무처 직원 1명을 실무자로 둘 수 있다.
② 위원회 실무자는 주교회의 사무처장이 임명한다.
③ 실무자는 회의록을 작성하고 그 기록을 보관하여야 한다.


제3장 장학 사업
제10조(장학생의 모집) 장학생은 연 1회 모집하며, 매년 10월 초에 공고한다.

제11조(장학생의 선발 기준) 장학생 선발 기준은 다음 각 호와 같다. 이 경우 그 기준의 적용은 장학생 모집 발표 당시를 기준으로 한다.

1. 대학 입학 예정자 또는 재학생으로 국내외에서 천주교와 관련된 학문을 전공하는 자
2. 1호와 관련된 석사 또는 박사 학위 과정(또는 등록 예정)에 있는 자로서 학업 성적이 우수한 자
3. 1호와 2호의 대상자 중에 다른 기관의 장학금을 지급받고 있지 않은 자 

제12조(선발 방법) 장학생의 선발 방법은 서류 심사 및 면접을 원칙으로 한다. 단, 필요한 경우 전공 과목 및 외국어 시험을 실시하여 그 결과를 반영할 수 있다.

제13조(신청 서류) 장학생으로 선발되고자 하는 자는 모집 기간 안에 다음 각 호의 서류를 갖추어 위원회에 제출하여야 한다.

1. 장학금 신청서(소정 양식)
2. 이력서와 자기 소개서
3. 대학 입학/재학 증빙 서류
4. 대학원 및 대학 전학년 성적 증명서(해당자)
5. 지도 교수의 추천서(소정 양식)
6. 학업 계획서(소정 양식)
7. 주임 신부 추천서 

제14조(장학금 지급)

① 선발된 장학생에게는 매 학기 등록금의 50% 이상을 장학금으로 지급한다. 단 지급액 규모의 한도는 위원회에서 정한다.
② 장학금은 2학기 동안의 지원을 원칙으로 하되, 학업 성적이 뛰어나고 계속 지원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경우 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석사 학위 과정의 경우 4학기, 박사 학위 과정의 경우 6학기까지 계속하여 장학금을 지급할 수 있다.
③ 장학금의 지급 시기는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매 학기 초로 한다. 

제15조(장학생의 의무) 장학생으로 선발되어 장학금을 지급 받은 자는 다음 각 호의 책임과 의무를 이행하여야 한다.

1. 다음 학기에도 연속으로 장학금을 수혜받기 위해서는 해당 학기 학점 평균이 B+학점 이상인 경우를 원칙으로 하며, 수혜자는 학기 성적을 위원회에 제출하여야 한다.
2. 제14조 2항의 경우, 장학금을 받고 졸업하지 못할 때에는 지원받은 장학금을 반환해야 한다.
3. 장학금을 지급받은 자는 학위를 취득한 후 주교회의가 요청할 경우 연구 결과를 발표해야 한다. 

제16조(장학금 지급의 중지) 장학생으로 선발된 자가 다음 각 호에 해당될 경우에는 장학금의 지급을 중지한다.

1. 제13조의 규정에 의한 신청 서류의 기재 내용이 허위로 판명된 경우
2. 장학금을 받은 후의 학업 성적이 평균 B+ 미만이 된 경우
3. 학업 성적 우수로 지급 받은 교내 장학금 외의 교외 장학금을 지급 받은 경우
4. 학업을 중지하거나 전공 외의 학문으로 변경한 경우
5. 가톨릭 신자로서 품위를 크게 훼손한 경우 


제4장 학술 연구비 지원 사업
제17조(지원 대상자 모집) 학술 연구비 지원 대상자는 연 1회 모집하며, 매년 10월 초에 공고한다.

제18조(학술 연구비 지원 대상) 학술 연구비 지원은 천주교와 직𐄁간접적으로 관련된 내용을 주제로 하는 것이어야 한다. 다음 각 호의 요건을 충족하여야 한다.

1. 접수일 현재 내부 및 외부 연구비를 지원 받지 않은 연구 계획서
2. 학술적으로 그 가치와 공헌도가 인정되는 연구 계획서
3. 학위(석사, 박사) 수여 대상이 아닌 연구 계획서 

제19조(학술 연구비 지원 신청 자격) 학술 연구비 신청 자격은 다음 각 호와 같다.

1. 대학에 재직하는 전임 강사 이상의 교원
2. 대학 부설 및 각종 연구소에 재직하는 연구직 종사자 

제20조(제출 서류) 학술 연구비 지원자로 선발되고자 하는 자는 모집 기간 안에 다음 각 호의 서류를 갖추어 위원회에 제출하여야 한다.

1. 학술 연구비 신청서(소정 양식)
2. 연구자 이력서
3. 연구 계획서(소정 양식)
4. 연구 수행 계획(소정 양식)
5. 연구 실적 목록 

제21조(연구비 지원 과제 선정 절차)

① 서류 심사 및 면접을 원칙으로 한다.
② 심사 방법과 기준은 위원회에서 별도로 정한다.
③ 위원장은 외부 전문가의 심의를 필요로 할 경우 별도의 심사위원을 위촉할 수 있다. 
제22조(연구비 지급 방법과 기간)

① 연구비 지급 기간은 원칙적으로 1년으로 한다. 지급 기간이 1년을 초과하는 경우에는 지급 시기와 지급 횟수를 달리할 수 있다.
② 연구비의 지급 금액은 위원회에서 정하는 한도를 초과할 수 없다.
③ 연구 과제가 선정된 후 연구비의 50%를 지급하고, 최종 연구 결과물을 제출받은 후에 나머지 50%를 지급한다.
④ 계속 지원이 필요한 경우 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지급 기간을 연장할 수 있다. 

제23조(연구자의 의무)

① 연구비 지원 대상자는 선정된 후 6개월이 경과할 때에 중간 보고서를 제출하여야 하며, 연구를 마친 때에는 최종 결과물을 논문 형태로 제출하여야 한다. 
② 연구비 지원 대상자는 주교회의가 요청할 경우 최종 결과물을 주교회의가 주최하는 연구 발표회에서 발표하여야 한다.

제24조(연구비 지급 중지) 다음의 각 호에 해당하는 경우 연구비의 지급을 중지하고 지급한 연구비의 전액 또는 일부를 회수한다.

1. 연구 주제가 이미 발표된 것임이 밝혀진 경우.
2. 주교회의가 주최하는 연구 발표회에서 발표하기에 앞서 다른 곳에서 발표할 경우.
3. 중간 보고서가 부실하거나 제출 기한 내 최종 결과물을 제출하지 아니한 경우. 


제5장 심의 결과의 보고와 통보
제25조(심의 결과의 보고) 위원회에서 선정한 장학생과 학술 연구비 지원 대상자는 주교회의 평신도기금운영위원회에 보고한다.

제26조(심사 결과의 통보) 심사 결과는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홈페이지에 게시하고, 선정자와 소속 기관에 통보한다.

제27조(장학금과 학술 연구비의 지급) 장학금과 학술 연구비의 지급은 위원회에서 심의하고 위원장의 승인으로 지급한다.

 

부  칙
1. (시행일) 본 규정은 주교회의 상임위원회가 승인한 날로부터 시행한다.
2. (규정 변경) 본 규정을 변경하거나 개정하고자 할 때에는 위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으로 의결하여 주교회의 상임위원회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소식
2009-08-27 11:35
7,255
Communication on June 21, 2008

Message for the 2008 Prayer Day for Reconciliation and Unity of Korean People




The Most Rev. Lucas Kim Woon-hoe, Auxiliary Bishop of Seoul and President of the CBCK Committee for the Reconciliation of the Korean People, issued a message for the 2008 Prayer Day for Reconciliation and Unity of Korean People on June 22.



Quoting the first letter of St. John, "love is of God" (1Jn 4,7), Bishop Kim said, "We still cannot overcome the situation of divided nation because of our egoistic love for each other in our respective ways. Therefore, we have to love our neighbors, following exactly the example of God who loves us."



Bishop Kim indicated some signs of change in last years. North Korea and the U.S. have been approaching to a better mutual understanding. North Korea has been trying to pave the way to renovation and opening for the economic rebuilding through the solution of the nuclear problem.



Bishop Kim urged both South and North Korean governments to have a sincere dialogue, giving up one-sided claims and old ways. He also pointed out the problem of Saeteomin (North Korean escapees settled newly in South Korea) and urged the faithful to exert effort for them to experience the love of God before they learn about the dire culture of South Korean society.



At conclusion, Bishop Kim said that the reunification of two Koreas must be a moment of the preparation for the future of our nation, not just a momentary event. He also urged the faithful to live a life of prayer, forgiveness, and reconciliation to manifest the divine love in the Korean history.




The Arrival of New Apostolic Nuncio in Korea




The Most. Rev. Osvaldo Padilla came to Korea to assume his office as the new Apostolic Nuncio in Korea on June 13, 2008. At the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he was greeted by the Most Rev. Peter Kang U-il, Bishop of Cheju and Vice-President of the CBCK, the Most Rev. Andreas Choi Chang-mou, Archbishop of Kwangju, and the Most Rev. Hyginus Kim Hee-joong, Auxiliary Bishop and Vicar General of Kwangju Archdiocese, among others.



Archbishop Padilla said, "I know very well the fact that the Catholic Church in Korea not only shows the dynamic and vitality taking rank among the best of the world, but also has the potential to develop further in the future," expressing his great expectation and interest.



Bishop Kang bid the new Apostolic Nuncio welcome saying, "I am especially happy that we have an Apostolic Nuncio from an Asian country." Then he also said that the accession of Archbishop Pedilla to his office must be also a great gift for the community of Filipinos living in Korea.




Extra Food Aid to North Korea




The CBCK Committee for the Reconciliation of the Korean People held the 15th Meeting of the Division of Aid for North Korea at the conference hall of CBCK on June 10, 2008. The committee decided that it will provide extra foods for North Korea in the spirit of humanitarian aid.



As a concrete action plan, the committee decided to initiate a fund raising campaign in the Week of Novena (June 17-25) around the 2008 Prayer Day for Reconciliation and Unity of Korean People (June 22) in each diocese and ecclesiastical organization.



At this meeting, Mr. Noh Ok-jae, Director of Research Department of Peace Foundation, gave a lecture with the title "The situation of recent food shortage in North Korea and our role." According to him, North Korea needs 1.4-1.8 million tons of food this year. Mr. Noh also said that North Korea needs 200,000 tons of food as emergency aid from outside just to survive the anticipated food crisis of June and July this year.



Rev. John Kim Hun-il, Executive Secretary of the Division, said, "The situation in North Korea will go out of control next year, if the starvation continues. Therefore, the faithful should set an example of fraternal love to open the exchange between two Koreas and an aid channel."



Rev. Thomas Shin Ho-cheol from Chuncheon Diocese said, "It is very sorry that our society shows less interest in North Korean brethren than in Myanmar or China, which are recently stricken with natural disasters like cyclone and earthquake respectively, even though there is a plausible rumor that a massive starvation will happen in North Korea in June or July this year."



Rev. Timothy Lee Eun-hyung, Director of the Committee for the Reconciliation of the Korean People of Uijongbu Diocese, said, "The seriousness of the food shortage in North Korea becomes hidden by the tumultuous domestic political situation of South Korea and the problem around U.S. beef import." Then he said, "Therefore, the faithful in the Church should take initiative to prevent the tragedy of starvation, recognizing the serious situation in North Korea."



By the way, religious and social leaders held an extraordinary press conference on June 2, 2008, and issued a statement of appeal to help North Korea with 200,000 tons of food aid. The leaders of the Catholic Church in Korea are among those who take initiative in such aid.




Establishment of 'Family Safeguard Award'




The Committee for Family Pastoral Ministry of the CBCK decided to establish 'Family Safeguard Award' at the meeting held at the 2nd Conference Room of the CBCK on June 11, 2008. This award will be conferred to an organization which dedicates itself to the sanctification of family, as a part of the promotion of good example of the sanctification of family. The 1st 'Family Safeguard Award' will be conferred on December 30, 2008.



On the other hand, the Committee decided that the aim of the family pastoral ministry next year is to promote the sanctification of family centering on "multicultural family," helping the multicultural families to overcome the difficulties and to realize the importance of family.



Rev. Benedictus Song Young-oh, Secretary of the Committee, said, "one out of eight families in Korea is multicultural. The pastoral care of the Church for such families must be actively promoted, as the number of multicultural families increases drastically in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