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3위 성인 개요

한국 가톨릭은 이제 전세계적으로 공경을 받는 103위의 성인들을 모시게 되었다.

피로써 하느님의 진리를 증언했던 우리의 순교선열들이 마침내 천국으로 부르심을 받은 것이다.
가톨릭이 이땅에 들어온지 200년이 넘었다.
가톨릭 2000년의 긴 역사에 비한다면 짧은 시일이나, 그동안 끊이지 않았던 모진 박생상은 그야말로 무자비한 것이었다.
박해로 인한 순교자의 수는 줄잡아도 10,000명에 이르나 그 중 교회법의 엄격한 심사를 거쳐 영광의 성인위에 오른 이가 이를 103위인 것이다.

한국 역사상 가장 흑심했던 박해는 1801년의 신유박해, 1839년의 기해박해, 1846년의 병오박해, 1866년의 병인박해 등을 들 수 있는데, 그 가운데 병인박해는 그 규모로나 가록성으로나 가장 처참한 것이었다.

103위의 성인 중 기해 및 병오 박해 때 순교한 79위는 1925년 7월 5일에 병인박해때 순교한 24위는 1968년 10워 6일에 각각 복자품에 올랐었는데, 1984년 방한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에 의해 모두 시성의 영광을 입게 되었다.
여기 103위 성인들의 각략한 전기를 소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