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1위 시복 대상자 약전

No.37 아기 예수의 테레즈

아기 예수의 테레즈(Thérèse de l’Enfant Jésus) 수녀의 속명은 이렌 바스탱(Irène Bastin)이다. 1901년 7월 5일 벨기에 남동부 룩셈부르크(Luxembourg)주에 속한 생뱅상(Saint-Vincent) 마을에서 태어났다. 이렌의 가정은 진정한 성가정의 본보기였고, 그녀는 어릴 때부터 하느님의 사랑을 받았다. 두뇌가 총명하면서 기억력이 뛰어났고, 진지하면서도 천진난만한 성격을 지니고 있었으며, 정숙하고 조심성도 많았다.

어느 날 루도비코라는 남자 친구가 이렌을 미래의 배필로 생각하고 그녀에게 의향을 물었다. 그녀는 “나를 생각하지 마세요. 내 길은 결정되었어요. 수도 생활을 선택했습니다.”라고 대답하였다. 그 뒤 제1차 세계 대전이 일어났다. 1918년 3월에 부모가 체포되자, 열일곱 살이었던 이렌은 가장의 책임을 완수하였다. 그뿐만 아니라 친구 마리 데레사와 함께 레지스탕스 활동을 하다가 체포되어 종전 뒤에야 석방되었다.

1919년 7월 16일, 이렌은 비르통(Virton) 가르멜 수녀회에 입회한 뒤, ‘아기 예수의 테레즈’를 수도명으로 받았다. 테레즈 수녀는 무슨 일이건 다 좋아하였고, 자신이 담당한 일에 몸과 마음을 다 기울였다. 하느님께 자신을 바친 이상, 할 수 있는 데까지 완전하게 모든 일을 하고 싶어 하였다. 1924년 2월 14일에 종신 서원을 한 테레즈 수녀는 서울 가르멜 수도원으로 오기 전까지 “20년 동안 비르통 수녀원에서의 규칙을 어김없이 준수했고, 한 번만 관면을 받은 일이 있을 뿐이었다.”

1940년 5월 7일, 아기 예수의 테레즈 수녀는 서울 혜화동에 있는 가르멜 수도원에 도착하여 새로운 생활을 시작하였다. 1946년 2월 14일 은경축을 맞이하였고, 1949년 10월 17일 서울 수도원의 제2대 원장이 되었다. 테레즈 원장 수녀는 수녀들의 완덕과 육신 건강을 책임지고, 거룩한 수도회의 정신대로 영적 양식을 마련해 주면서 수도회를 인도해 나가려고 한없이 하느님께 의탁하였다.

이듬해인 1950년에 6⋅25 전쟁이 발발하였다. 테레즈 원장 수녀는 전쟁 소식을 들은 직후에 이미 마음속으로 수도원을 지키겠다고 결심하였다. 그러므로 6월 27일 아침, 북한군에게 서울이 점령되기 전에 교황 대사인 패트릭 번 주교가 직접 찾아와 일본으로 피신하도록 권유하였지만, “우리는 가지 않겠습니다.” 하고 확고하게 대답하였다. 이튿날 테레즈 수녀는 수도원의 봉쇄를 해제하고, 중요한 성물과 서적들을 숨기도록 하였다.

1950년 7월 15일 테레즈 수녀는 다른 수녀들과 함께 지도 사제인 앙투안 공베르(Antoine Gombert, 공 안토니오) 신부 등 세 명의 신부가 집전하는 미사에 참례하였다. 그런 다음, 오후에는 초대 원장 마리 메히틸드(M. Mechtilde) 수녀 등과 함께 북한군에게 체포되어 소공동의 삼화 빌딩에 감금되었다.

아기 예수의 테레즈 수녀는 갇혀 있는 동안 다른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인민재판을 받아야만 하였다. 그러고 나서 7월 19일에는 평양으로 이송되었고, 9월 5일에는 평양 수용소를 떠나 9월 11일 만포(현 자강도 만포시)에 도착하였다. 이곳에서 그들 일행은 고산진(현 만포시 고산리) 등지로 끌려다니다가 10월 31일 중강진(현 자강도 중강군 중강읍)을 향하여 출발하였다. 그야말로 ‘죽음의 여정’이었다. 그 와중에도 테레즈 수녀는 명랑함을 잃지 않았고, 형제적 애덕의 분위기를 만들어 나갔다. 그녀는 망덕의 영혼이 되어 쇠약해진 메히틸드 수녀를 꾸준히 간호하였다.

11월 4일부터 9일까지 모든 일행이 차례로 중강진에 도착하였다. 그러나 16일에는 또다시 하창리(현 중강군 상장리)로 이동하라는 명령이 내려졌다. 이 여정의 마지막 날 메히틸드 수녀는 하창리에서 선종하였고, 아기 예수의 테레즈 수녀도 눈에 띄게 쇠약해지고 있었다. 11월 29일, 새벽부터 열이 오르면서 점차 의식을 잃기 시작한 테레즈 수녀는 결국 이튿날 새벽에 조용히 눈을 감고 말았다. 그때 그그녀의 나이는 49세였다.

아기 예수의 테레즈 수녀는 죽음을 앞두고 하느님께 전적으로 의탁하였고, 명료한 의식으로 동료 수녀들에게 축복을 주었다. 그녀의 시신은 하창리 수용소 인근에 안장되었다.

 

 

하느님의 종 홍용호 프란치스코 보르지아 주교와 동료 80위 약전
 
 
  본문 출처:

  하느님의 종 홍용호 프란치스코 보르지아 주교와 동료 80위 약전
  (2022. 04. 27.)